지장간 고찰

August 26, 2018

 

땅 속 일에 관한 논쟁 : 지장간 고찰.

 

사주의 네 개 땅 속에는 각각 두세 개의 기가 간직되어 있다. 이것은 하늘로부터 부여받아 간직된 하늘의 기이다. 같은 달에 태어났어도 어느 시점에 태어났느냐에 따라 그 힘을 받는 기가 달라진다.

 

명리학에서는 땅 속에 간진되어 있는 하늘의 기를 지장간이라하여 각각의 기가 가장 주된 역할을 하는 활동기간을 설정하여 놓았다. 그런데 그 계산이 복잡한 탓인지 소흘하게 다루고 있다. 고서에서도 깊게 논한 예를 찾아볼 수 없다. 사주의 월 부분에만 조금씩 다루고 있는 정도이다… 일부학자들이 정확성을 기하고자 예리한 분석의 칼날을 들이댔다. 사주의 월뿐만 아니라 년,일,시도 그와 같은 분석을 해서 주권을 잡고 움직이는 기를 발굴해서 그놈한테 힘을 실어 주자는 것이다. 이 네 개의 땅은 모두 같은 월(30일 전후기간)의 개념이라는 것이다.

 

년월일시 네개는 모두 어우러져 합심합작하여 어떤 시점을 형성한다. 그것으로부터 절입일시를 빼낸 기간은 월 하나의 경우에만 적용시킬 것이 아니라, 네 개의 땅 모두에 공통으로 적용시키고 그로 말미암은 주권신을 찾아 활용해야한다.

 

주권신이란 주권을 잡고 움직이는 기를 말한다. 만일 월의 경우에만 국한해서 경과시간을 논한다면 년지,일지,시지는 아예 지장간 자체도 논하지 말아야 한다.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사람이 사는 방법.

May 16, 2020

1/10
Please reload

Recent Posts

May 16, 2020

Please reload

Archiv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팔로우

  • Facebook
  • Twitter

©2020 by 병무추명학연구소.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