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가 부하 직원을 바르게 이끌어 주는 원리.

January 27, 2020

 

 

 

상사가 부하직원에게

업무적인 부분을 말해 주고 나서

"알아들었냐?

이해됐냐?"라고 말하며,

다시 일일이 이야기를 하는

상사가 있습니다.

 

 

이런 사람은 내가 말을 했지만

상대가 모두 이해하지 못했을 것

같아서  한 번 주입시켜 놓고

다시 정리를 해 주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내가 정리를 해 주면

이해가 될 것이냐?

그렇지 않습니다.

 

 

이럴 때는 그만큼만 하고

다음에 다시 의논할 기회를

만들어야 합니다.

처음에 한 번, 그 다음에 한 번,

그 다음에 또 한 번

이렇게 세번은 정리가 되어야

정확하게 들어갑니다.

 

 

그런데

한 번만 이야기를 해 주고

"알아들었나?"하면

상대가 "예, 알아들었습니다."라고

대답을 하더라도,

그것은 들었다는 것이지

이해했다는 것은 아닙니다.

 

 

다른 생각 없이

지금 듣고 가는 것일 뿐

무슨 말을 하는지를 다 이해해서,

이 일을 정확하게 잘할 수

있다는 것은 아닙니다.

들었으면 된 것입니다.

 

 

"일단 잘 들었으니까 가서

이렇게 해 보고 무언가 미진한 것이

있으면 다시 와서 질문해라."하고

돌려보내야 합니다.

한 번 듣는 것은

부족하게 되어 있습니다.

 

 

30%는 그냥 들어 놓은 것이고,

70%는 조금 이해를 한 것입니다.

100%는 완벽하게 일을

처리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금 이해했다고 해서

일을 다 처리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아직 30%가 모자라다는 것입니다.

 

 

이야기를 듣고 가는 것은

30%를 흡수하고 가는 것입니다.

듣고 가서 일을 하면

문제점이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상대에게 일을 처리하는 방법을

설명했으면 알아들었는지 되물어서

알아들었다고 하면

가서 해 보고

조금이라도 문제가 있으면

다시 물으라고 해야 합니다.

이것이 정확한 것입니다.

 

 

다시 물으러 왔을 때,

"그래서 내가

이렇게 하라고 말했던 것이다"라고

다시 설명해 주면서

"알아들었는지 물었던 것이

이런 것들이다"라고

알려 주어야 합니다.

 

 

이때는

아무것도 모른 상태에서 들었던

첫 번째 설명보다는

직접 해 보면서 부딪친 경험을

가지고 찾아왔기 때문에

조금 더 이해가 되는 것입니다.

 

 

"그러면 이런 방법으로 해 보고

만일에 조금이라도 문제가 생기면

다시 와서 의논하자."이러면

"예, 알겠습니다."하고

기분 좋게 돌아갑니다.

그러고 나면 "이러면 됩니까?"라고

정확하게 한 번 더 물으러

오게 되어 있습니다.

 

 

이럴 때 "참 잘했네.

잘했는데

이것은 이렇게 하면 더 좋겠지?"라고

문제를 딱 짚어 주면

30%빠진 것이 정확하게 나옵니다.

그리고 나서 "가서 해봐."라고 하면,

"예, 알겠습니다."하고

웃으면 나갑니다.

 

 

 

그렇게 돌아가면

완변하게 해서 다시 검사를

받으러 옵니다.

이렇게 하면 합격입니다.

다시 볼 것도 없습니다.

이것은 대자연의 원칙대로

일을 처리했을 때를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상사는 부하를 이렇게

이끌어 주어야 합니다.

 

 

 

이 시대의 진정한 멘토 - 정법강의 4.0

(GooglePlay 설치)

 

 

 

 

Please reload

Featured Posts

사람이 사는 방법.

May 16, 2020

1/10
Please reload

Recent Posts

May 16, 2020

Please reload

Archive
Please reload

Search By Tags
Please reload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팔로우

  • Facebook
  • Twitter

©2020 by 병무추명학연구소. Proudly created with Wix.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