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atured Posts
Recent Posts
Archive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가족은 절대 사랑할 수 없다.


"가족이라서 사랑한다"

고 하는 것은

사랑이 무엇인지 모르기에

하는 말이다.

단지 좋은 것에 불과하다.

이처럼 우리는 아직도 좋은 것과

사랑의 차이를 모르고 있다.

대자연이 우리에게

가족을 왜 주었느냐?

가족이라는 말은 서로가 최고 가까운

사이라는 말로, 가족은 서로 최고의 빚

고리를 가지고 있어야만

될 수 있다.

즉, 부모자식이 되려면

최고의 업을 가지고 있어야 하고,

최고의 빚쟁이 관계에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그것을 제일 잘 나타내어

보여주는 것이 족보이다.

한마디로 빚쟁이 도표이다.

족보는 서로에게 빚 고리를

얼마나 많이 가지고 있는가를

그려 놓은 것으로,

가까울수록 업의 고리가 크고,

그 업의 고리가 클수록 내 옆에 두고

평생 갚아야 하는 것이다.

우리에게 가족을 만들어 주는 것도

그 빚을 갚으라는 것이다.

즉, 빚을 갚을 수 있도록 자연스럽게

의무를 주고 맺어준 것이

바로 가족으로,

이것이 진짜 대자연의 작품이다.

특히, 부모 자식은

서로에게 빚이 너무 많으니 도중에

내버리지도 못하게 부모의 육신과 피로써

자식을 생산하도록 한 것이다.

그래서 자식이 분신 같은

생각이 들어,

빚쟁이의 인기(人氣)가 그 육신에

들어가 있는 줄도 모르고 눈에

콩깍지가 씌워져

늘 끌어안고 있는 것이다.

빚쟁이를 만나게 할 때에는 눈에

콩깍지를 딱 씌운다. 왜냐?

이마에 '빚쟁이'라고 써 붙이고

오면 겁이 나서 쫓아낼 것이기에,

내 눈에 아주 예쁘고 사랑스럽게

보여야 내가 데리고 살 것이기 때문이다.

그렇게 최고의 원수일수록 콩깍지를

씌워 서로 좋아 죽게 만든다.

최고의 빚쟁이는 볼을

비비고 살을 맞대도 좋기만 하다.

하지만 그것은 사랑의